송가인, 교통사고 후 병원 진료 '퇴행성 디스크' 판정…주치의 장영란 남편 '한창'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방송인 장영란의 남편이자 의사인 한창이 최근 교통사고를 당한 트로트 가수 송가인을 진료했다.

지난 9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교통사고로 병원을 찾은 송가인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송가인은 교통사고를 당한 뒤 처음으로 병원을 찾았다. MRI 검사 후 찾은 진료실 의사는 다름 아닌 장영란의 남편 '한창'이었다.

한창은 어린 나이인 송가인에게 '퇴행성 디스크' 판정을 내렸다. 송가인 퇴행성 디스크 판정에 출연자들은 모두 놀랐다.

한창은 "평소에 버텨오다 사고 충격으로 통증이 심해졌다"며 "약침 주사를 맞아야 할 것 같다"고 말했고, 이에 송가인은 아이처럼 무서워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창은 송가인에게 "아내(장영란)가 가인씨 꼭 낫게 해 달라고"라며 말했고, 송가인은 "장영란은 너무 좋으신 분"이라며 칭찬했다.

송가인은 자신의 치료가 끝나자마자 부모님의 한약을 부탁하며 효녀의 모습을 보여 주위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한편,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