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권성희 아픈 고백 "남편 박병훈, 교통사고로 연기생활 접었다"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가수 권성희가 남편 박병훈이 연기자 생활을 접어야 했던 이유에 대해 밝혔다.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세샘트리오의 권성희의 인생 이야기가 그려졌다.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남편 박병훈과 함께 출연한 권성희는 "결혼한 지 30년이 넘었다. 이렇게 공개적으로 (방송에) 긴 시간을 할애한 건 처음일 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권성희는 "결혼하고 내가 제일 힘들었던 건 당신 교통사고 났을 때"라고 전했다.

이에 박병훈은 "1994년 6월 연기자로 활동했던 당시 드라마 촬영가는 날 아침 일찍, 거의 톨게이트에 다 왔을 때 냉동 트럭이 졸음운전을 해서 내 차를 박았다"며 사고 당시를 회상했다.

권성희는 "(남편이) 3일간 의식불명이었다"며 "의사 선생님을 붙잡고 '무조건 살려만 달라'고 했다. 방송국에서는 '박병훈이 죽었다'는 얘기까지 돌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땐 '어떻게 내가 과부가 돼'라고 생각했다. 내 인생에서 용납이 안 되더라. 결국 대동맥을 뚫어서 (남편에게) 약을 투여해서 염증을 빼냈다. (남편이) 차라리 죽었으면 했다더라. 너무 아프니까"라고 덧붙였다.

박병훈은 당시 사고 후유증으로 연기 생활을 접어야 했다.

권성희는 "(남편) 입안이 다 망가져서 발음도 정확하지 않게 되고, 얼굴도 약간 찌그러지게 화면에 나오니까, 역할 들어오는 걸 겁내더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그는 또 "수술을 여러 번 했기 때문에 마취에 대한 부작용이 있어서 (대본도) 잘 안 외워진다고 했다"고 말했다.

박병훈은 "TV에 나와서 '다시 태어나도 연예인하겠다', '이게 천직이다'고 하는 사람들 보면 너무 부럽더라"며 "앞으로 살아가는 게 걱정이 됐다"고 했다.

남편의 말을 들은 권성희는 "내가 볼 때 박병훈 씨는 아직까지도 탤런트다. 분명히 끼가 있고, 연기자의 소질이 있다. 25년 전 사고가 안 났으면 지금 상황은 달라졌을 것"이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한편,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