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아들 문준용 작가 "허위사실 유포 SNS 계정 고소 예정"[전문]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는데, 허위 사실이 걷잡을 수 없이 퍼져나가"


[아이뉴스24 권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 아들이자 미디어아티스트인 문준용 작가가 SNS상에 자신의 사업과 관련한 허위 사실들 유포되고 있다고 밝히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문준용 작가는 1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 사업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로 SNS 계정 몇 개를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준용 씨 페이스북 캡처]

그는 "원래 비 정치인, SNS 등에 대해선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는데 경험해보니 허위 사실이 퍼져나가는 것을 걷잡을 수 없어 너무 심한 건 앞으로 대응할 것 같다"고 피해를 호소했다.

문 작가는 이같은 내용의 글과 함께 여러장의 사진을 함께 올렸다. 공개된 사진에는 '문 대통령 아들 문준용, 아버지 주소로 개입사업자 등록하고 초·중학교 1840군데에 단가 1000만원짜리 소프트웨어를 납품해 184억 챙김. 경험도 실적도 없는 신생 개인사업자가 교육부 납품에 선정? 가능한 일인가?'라는 글이 적혀 있다.

앞서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신의 한수'에 나와 "준용씨가 초·중·고등학교에 코딩 교육 소프트웨어 납품사업을 하고 있다는 기사가 나와서, 교육부에 자료 요청을 했다"고 말했다.

이에 문준용 작가는 지난 9일 "저와 거래하시는 분들은 일부러 알려드리지 않아도 대부분 제가 누구인지 알고 시작한다"며 "그런데 제 작품이나 교재를 사는 분들은 제 아버지가 누구이기 때문에 사는게 아니라, 제 작품이 마음에 들기 때문에 사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아들과 거래를 했다는 사실만으로 '납득 못할 일 있는지 확인' 해야 한다면 해봐라"며 "우리는 막을 방법도, 의사도 없다. 그런데 사람들 그렇게 나쁘거나 멍청하지 않다. 공무원들이 문제될 일 하겠나"라고 반문했다.

◆ 다음은 문준용 작가 페이스북 글 전문이다.

제 사업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로 SNS 계정 몇개를 고소할 예정입니다. 원래 비정치인, SNS 등에 대해선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는데, 경험해보니 허위사실이 퍼져나가는 것을 걷잡을 수 없어 너무 심한 건 앞으로 대응할 것 같습니다.

권준영기자 kjykjy@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