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T 사장 상반기 보수 38.8억…이통업계 '최고'

하현회 LGU+ 부회장 13.9억-황창규 KT 회장 8.5억 수령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이동통신 3사 중 상반기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14일 이통3사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상반기 보수로 총 38억8천1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뒤를 이어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13억8천900만원을, 황창규 KT 회장이 8억4천700만원을 받았다.

박정호 사장은 급여 6억5천만원에 상여금 32억2천800만원, 장기근속 포상금으로 300만원을 받아 업계 최대 보수를 자랑했다.

SK텔레콤은 "MNO, 미디어, 보안, 커머스 4대 사업을 중심으로 뉴ICT 사업 포트폴리오를 성공적으로 재편하는 등 SK텔레콤의 중장기적 기업가치 창출에 탁월한 성과를 보인 점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경영성과급을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올해 상반기 이통3사 중 최고 보수를 수령한다 [사진=정소희 기자]

같은 기간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기본급과 직책수당을 합쳐 7억6천300만원을, 이사회 결의에 따라 상여금으로 6억2천600만원을 받았다.

LG유플러스는 "중장기적 성장을 위한 비전제시 및 사업구조 변화를 이끌어내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황창규 K 회장은 급여 2억8천700만원, 상여금으로 5억5천600만원, 기타 근로소득을 포함해 총 8억4천700만원의 상반기 보수를 받았다.

KT는 "세계최초 5G 상용화와 인공지능 사업영역 확대 등 미래 기술 개발 및 인프라 혁신, B2B 및 미래사업 분야의 규모있는 성장 등 성장형 사업 포트폴리오로 변화에 기여한 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5억원 이상을 받은 경영진도 있었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부사장)은 상반기 급여 2억3천만원에 상여금 5억5천300만원, 자녀학자금 50만원을 포함해 총 7억8천300만원을 수령했다.

구현모 KT 사장의 경우도 같은 기간 급여 1억8천500만원, 상여금 3억8천500만원, 기타 근로소득을 포함해 총 5억7천500만원을 받았다. 오성목 KT 사장 역시 급여 1억9천만원, 상여 3억7천600만원 및 기타 근로소득 포함 총 5억7천300만원을 수령했다. 이동면 KT 사장의 상반기 보수는 급여 1억8천100만원, 상여 3억3천600만원 및 기타 근로소득을 합쳐 5억2천200만원이다.

이혁주 LG유플러스 CFO(부사장) 역시 상반기 급여 2억3천900만원과 상여 3억2천500만원으로 총 5억7천만원을 받았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