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미 스마트밴드 4', 사전예약 4시간만에 1만대 '완판'

22일부터 2차 예약 개시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샤오미는 한국에서 지난 20일부터 사전 판매를 시작한 '미 스마트밴드 4'가 판매 4시간 만에 초도 물량인 1만대를 모두 판매했다고 21일 밝혔다.

샤오미는 당초 1만대 판매에 최소 한달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으나, 국내 소비자들의 뜨거운 관심 속 매우 빠른 속도로 '완판'에 성공했다.

[출처=샤오미]

이에 샤오미는 '미 스마트밴드 4'의 출하량을 늘릴 계획이다. 또 오는 22일부터 쿠팡을 통해 두 번째 사전 예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미 스마트밴드 4'는 지난 20일 한국 시장에 정식으로 출시됐다. 풀컬러 아몰레드(AMOLED) 터치스크린을 탑재해 사용자가 피트니스 수치, 메시지 및 알림 등을 쉽게 확인할 수 있게 했다. 또 6축의 센서를 통해 정확한 활동 트래킹은 물론 새로운 수영 트래킹 기능도 제공한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