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망' 서인국x박보영 "완벽한 호흡…언제 스며들지 기대해달라"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서인국이 박보영과 호흡에 대해 "완벽하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6일 오후 진행된 tvN 새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서인국은 "박보영과 호흡은 완벽하다"고 했고, 박보영은 "촬영장에서 이견이 별로 없이 잘 맞았다"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배우 서인국과 박보영이 6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tvN 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tvN]

앞서 인터뷰에서 서인국과 호흡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던 박보영은 "서인국은 꾸밈없는 사람이다. 현장을 즐겁게 만들어 준다"고 했다. 이어 "동경이 초반 입덕부정기를 갖는다. 동경과 멸망이 투닥투닥 하면서 언제부터 서로에게 스며들지를 지켜봐 달라"고 요청했다.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연출 권영일 극본 임메아리 기획&제작 스튜디오앤뉴, 스튜디오드래곤)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서인국 분)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박보영 분)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

10일 밤 9시 첫방송.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