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은, 무슨 일? "인간은 망각의 동물…잠시나마 행복했다"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방송인 정가은이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정가은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괜찮은 건지 안 괜찮은건지, 행복하고 싶은 욕심, 욕심이다. 아직 아닌 것 같다. 아니 어쩌면 평생…"이라고 글을 남겼다.

방송인 정가은이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사진=정가은 인스타그램]

이어 "인간은 망각의 동물. 잊지 말자. 잠시나마 행복했었다"라는 글을 덧붙이며 그림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한 사람이 물에 빠지는 그림이다. 의도치 않게 물에 빠져 당혹스러운 표정이 담겼다. 정가은의 마음을 대변한 것으로 보여 네티즌의 우려를 사고 있다.

한편 정가은은 2018년 이혼 후 딸을 홀로 양육 중이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