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윤, 이혼 발표 후 첫 화보…"딸, TV 속 내 모습 좋아해"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10년 만 파경' 소식을 알린 배우 최정윤이 화보를 공개했다.

최정윤은 매거진 여성조선 11월 호 커버를 장식, 다양한 스타일링의 화보를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최정윤 화보가 공개됐다. [사진=여성조선]

최정윤 화보가 공개됐다. [사진=여성조선]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최정윤은 육아 스토리와 앞으로의 활동 목표 등을 전했다. "딸이 TV 속 엄마의 모습을 좋아하냐"는 질문에 최정윤은 "좋아한다. 드라마가 어린 딸이 볼 수 있는 장르는 아니라서 자주 보여주진 않지만 가끔 화면 안에 있는 엄마 모습을 신기해하는 것 같다"라고 답했다.

이어 "극 중 엄마를 괴롭히는 캐릭터가 있으면 '나중에 혼내 주겠다'는 말도 해 귀엽고 뿌듯하다. 현장에 한 번 데려갔는데 혼내 준다고 말했던 이모랑 가장 친해져 있더라"라고 귀띔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루고 싶은 목표에 대해서는 "그동안 해왔던 것처럼 주어진 일을 열심히 하려 한다. 앞으로도 좋은 작품을 만나서 좋은 연기 활동을 하고 싶다. 그러다 보면 배우 최정윤으로 더 많이 부각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라고 진솔한 마음을 표했다.

앞서 최정윤은 박성경 전 이랜드 부회장의 아들인 윤태준과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고 알려졌다. 2011년 2월 결혼한 지 10년 만이다.

최정윤의 소속사인 워크하우스컴퍼니는 지난 6일 "현재 최정윤 씨가 이혼 절차를 진행 중"이라면서도 "배우의 사생활적인 부분이기에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설명드릴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란다"라고 밝혔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