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의, 이재용 등 재계 총수들 만나 AI 등 미래산업 논의

앞서 문재인 대통령 만남에서도 "첫째도, 둘째도 AI" 역설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일본 IT업계 대부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구광모 LG 부회장 등 국내 재계 주요 총수들과 만나 인공지능(AI)과 차세대 융합서비스 등 미래 산업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손 회장은 4일 저녁 서울 성북구 한국가구박물관에서 이들과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최고투자책임자(CIO),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를 함께 만났다. 오후 7시에 시작된 이날 모임은 만찬과 함게 2시간 반가량 이어졌다.

앞서 손 회장은 이날 낮 청와대를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김상조 정책실장 등 청와대 주요 관계자들을 만났다. 1시간 가까이 진행된 만남에서 손 회장은 한국의 미래산업과 관련 "첫째도 인공지능, 둘째도 인공지능, 셋째도 인공지능"이라며 인공지능 관련 기술과 인재에 대한 전폭적인 투자를 강조했다.

4일 소프트뱅크 손정의 회장(가운데)이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뒷줄)과 한국가구박물관을 방문하면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도 손 회장에게 "대기업은 자금력이 있어 스스로 투자가 가능하지만 혁신적 벤처창업가들들은 자금부족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게 현실"이라며 "특히 젊은 창업가들에게 투자해달라"고 당부했다. 손 회장도 "그렇게 할 것"이라는 답변을 내놓았다.

이날 재계 주요 총수들과의 모임에서도 인공지능을 비롯한 미래산업에 대한 각 그룹의 관심과 주요 사업이 관심사로 오르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최근 국내외 경제 최대 이슈로 부상한 일본의 반도체, 디스플레이 핵심 소재 수출규제에 대한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도 알려졌다. 문 대통령과의 만남에서도 이 부분에 대한 별도의 논의는 없었다는 게 청와대측 입장이다. 다만 이날 재계 총수들과의 만남에선 상당한 논의가 있었음을 시사했다.

손 회장은 100조원 규모 벤처투자 펀드 '소프트뱅크 비전펀드'를 운용하는 세계적 투자자이기도 하다. 국내에선 쿠팡에 3조원가량을 투자한 가운데 세계적인 반도체 설계업체 영국 ARM을 34조원에 인수하기도 했다.

손 회장은 이날 재계 주요 총수들과의 만남 이후 한국기업과 AI 분야에 적극 투자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아 눈길을 끌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인공지능 프로세서 등 관련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에 대한 투자를 서두르는 가운데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대비한 현대차, 네이버의 기술개발도 가속화되는 추세다. 엔씨소프트, 한화도 로봇과 사물인터넷 등 관련 기술개발을 추진 중이다.

이날 모임은 소프트뱅크 주최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손 회장이 청와대 방문 이후 이재용 부회장과 같은 차로, 모임이 예정된 한국가구박물관을 찾아 눈길을 끌기도 했다.

조석근기자 mysu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