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D CPU 점유율, 국내서 인텔 제쳤다…'라이젠 3세대' 효과

판매량과 판매 금액 기준으로 모두 인텔 제쳐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국내 CPU 시장에서 AMD가 인텔의 점유율을 뛰어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가격비교사이트 다나와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으로 AMD의 판매량 점유율이 53.4%, 판매금액 점유율이 50.8%를 기록했다. 판매량과 판매금액 기준으로 모두 인텔보다 높다.

다나와는 이 같은 점유율 역전 현상을 이달 8일부터 판매되기 시작한 3세대 '라이젠' 프로세서의 인기 덕으로 짚었다.

AMD 리사 수 CEO.

AMD CPU는 개별제품별 판매량 점유율에서도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라이젠5 3600'과 '라이젠5 3700X'는 출시 3일만에 각각 10.45%와 7.15%의 판매량 점유율을 기록했다.

반면 인텔의 대표 프로세서인 '코어 i5-9세대 9400F'의 판매량 점유율은 9일 21%에서 11일 17.7%로 3%포인트 이상 하락했다.

AMD는 지난 2017년 라이젠 프로세서 출시 이후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으나, 점유율은 정체 상태를 면치 못했다. 그러나 이번에 출시된 3세대 라이젠 프로세서는 7nm(7나노) 미세공정을 바탕으로 설계되는 등 획기적인 성능 향상이 예고되며 출시 전부터 기대감을 모았다.

반면 인텔은 지난해 발생한 보안 결함 이슈와 공급난 속에서도 꾸준히 CPU 시장 1위를 수성해왔지만, 경쟁 프로세서의 인기로 오랜 1위 자리를 위협받게 됐다.

다나와 관계자는 "당분간 라이젠을 필두로 한 AMD CPU의 인기가 이어질 듯 하지만, 인텔이 연내 도입 예정인 새 미세공정(10nm) 기반의 프로세서 등장과 차후 대응에 따라 시장 분위기가 바뀔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