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매출 1위에 인텔 다시 올라…삼성 2위, SK하이닉스 4위로 밀려

삼성전자, 상반기 반도체 시장 1위 자리 인텔에 내줘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3대 메모리반도체 업체들이 나란히 전년 대비 30% 이상 매출액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틈을 인텔, TSMC 등이 파고들었다.

21일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상반기 상위 15개 반도체업체의 매출액 합계는 총 1천487억1천800만달러로 지난해 1천809억6천100만달러 대비 18% 줄었다.

[출처=삼성전자]

매출 감소는 메모리반도체 업체들이 두드러졌다. 삼성전자의 반도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3% 감소했다. SK하이닉스는 35%, 미국 마이크론은 34% 매출액이 줄었다.

반면 미국 인텔은 감소폭이 2%에 그쳤고, 대만 TSMC는 9% 하락하며 상대적으로 하락폭이 작았다. 그러면서 인텔은 삼성전자를 제치고 매출액 1위 기업에 등극했고, TSMC는 SK하이닉스를 따돌리고 3위 자리에 올랐다.

15개 반도체 기업 가운데 전년 대비 매출 증가를 기록한 업체는 일본 소니가 유일했다. 지난해 19위에 머물렀던 소니는 전년 동기 대비 13% 매출이 늘며 14위에 올랐다.

보고서는 "삼성이 지난 2017년과 지난해 전세계 반도체 업계에서 1위 기업의 자리에 올랐으나 올해는 인텔이 쉽게 이를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며 "메모리 반도체인 D램과 낸드플래시 가격의 붕괴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올 상반기 전세계 반도체 시장 매출은 1년 전에 비해 14% 줄어든 데 비해 상위 15개 기업의 감소폭은 18%에 달했다"며 이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메모리 빅3'의 부진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