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하 "선우은숙과 이혼, 내가 원인 제공…명절 때 함께 보내"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배우 이영하가 10여년전 이혼한 전 부인 선우은숙과 명절과 생일 등 각종 행사 때 함께 시간을 보낸다고 공개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이영하가 선우은숙과 이혼하게 된 사연을 전했다. 지난 1981년 결혼한 이영하와 선우은숙은 결혼생활 26년만인 2007년 이혼했다.

[방송화면 캡쳐]

이날 김수미는 "둘이 너무 예쁜 부부였는데 이혼하다고 해서 굉장히 놀랐다"고 말을 꺼내자 이영하는 "원인 제공은 나였다"며 "시간이 남으면 친구들을 만나서 시간을 보내다 보니"라고 자책했다.

하지만 이영하는 "이혼은 했지만 아이들 생일이라든지 추석, 설 같은 명절에는 함께 보낸다"며 "집에서 떡국도 먹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지난번 가족 식사 자리에서 선우은숙이 '나이가 들면 생각날 것 같다'고 하더라"며 "'만약 어디 아프면 걱정하지 마라. 내가 보살펴 준다'고 했다"고 밝혔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