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당·내각 쇄신 공론화되나

쇄신위, 박희태 사퇴·내각 쇄신 등 2일 결론…李대통령에 담화 건의도


정부여당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이후 급랭하는 민심 수습방안으로 '쇄신'카드를 내세우고 있어 실현가능성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나라당 쇄신특별위원회(위원장 원희룡)는 1일 박희태 대표 사퇴건의를 포함한 당·정·청 인적쇄신 논의와 함께 이명박 대통령의 대국민담화문 발표를 건의하기로 했다.

김선동 특위 대변인은 이날 오전 당사에서 열린 전체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현 상황을 매우 엄중한 위기로 제대로 인식해야 한다는 데 모두 공감했고, 정부·청와대의 일대 인적쇄신이 필요하다는 전제 하에 오는 2일 끝장토론을 하기로 했다"며 "당 쇄신 관련해서는 지도부 사퇴를 포함한 조기전당대회도 내일 결론짓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당정청의 대국민 신뢰회복 방안을 종합적으로 마련할 것"이라고 말을 이었다.

김 대변인은 또 박 대표 사퇴에 대해서는 대체적으로 공감대를 이뤘다고 강조했다. 단, 조기전당대회 개최 여부 또는 지난 전당대회 차점자인 정몽준 최고위원의 대표직 승계 등 구체적 방안에 대해서는 끝장토론을 거쳐 쇄신위의 입장을 결론지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쇄신위는 이와 함께 노 전 대통령 서거와 관련,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친 검찰의 피의사실 브리핑 관행 근절 등 검찰 개혁을 위한 여·야·시민단체 등을 모두 포함한 검토기구를 당에 건의키로 했다.

김 대변인은 "검찰은 공소장과 영장으로 말해야 하는데, 역대 정권은 지금까지 피의사실 공포라는 잘못된 관행을 저질렀다"며 "이는 선진국에서는 없는 것으로 빠른 시일 내에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앙수사부 폐지와 상설특검을 검토하기로 했고, 한나라당 뿐 아니라 관계당국과 시민사회 채널까지 포함한 검토기구 구성을 당에 건의키로 했다"고 덧붙였다.

또 살아있는 권력을 견제하기 위한 실효성 있는 방안의 마련에 대해 논의했다면서 "민정수석 지휘체계 하에 있는 감사시스템을 별도의 (독립적인)감찰기관으로 두는 방안을 논의했다"며 "(감찰위원회에는)야권 인사를 포함한 감찰라인도 검토대상"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이명박 대통령의 담화문 발표 건의에 대해서는 원희룡 위원장이 직접 할 것이라면서도 "결정은 청와대에서 직접 해야 할 사안이므로 청와대에서 논의할 것"이라며 요구가 아닌 건의 차원이라는 뜻을 분명히 했다.

하지만 쇄신위가 요구한 개각 등 요구가 정부여당에 제대로 반영될 지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청와대와 당 지도부의 움직임으로 봤을 때 그리 낙관적이지는 않다.

한편 쇄신위는 이날 중 국정쇄신에 대한 민심동향 파악을 위한 여론조사 문안을 이날 중 확정해 오는 2일 여론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김 대변인은 이와 관련, "오는 4일 당 의원연찬회 때 결과보고를 하고, 민심 수렴 결과를 바탕으로 당정청 문제에 대해 토론과제를 내놓을 것"이라며 당 의원연찬회장에서 당정청 쇄신 문제를 공론화할 뜻을 내비쳤다.

박정일기자 comja@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