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盧 서거 책임지고 내각 총사퇴해야"

이명박 대통령 사과도 거듭 요구


민주당에서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한 책임을 지고 내각이 총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이 터져나왔다.

2일 열린 민주당 원내대표단-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의원들은 1일 이명박 대통령이 라디오 연설에서 노 전 대통령의 서거에 책임을 느끼는 발언이 없었고, 경찰이 국민장이 끝난 후 바로 시민들의 분향소를 강제 철거한 데 대해 분노를 표했다.

이강래 원내대표는 "어제 이명박 대통령의 라디오 연설에서 국민들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안타까운 서거에 대해 진솔한 사과를 기대했는데 너무나 실망스러웠다"면서 "마치 아무런 관계없는 제 3자가 고인의 영결식에 가서 슬픔에 찬 유가족을 보니까 나도 슬프다는 식의 말에 국민들은 충격과 실망에 빠졌다"고 주장했다.

당 중진인 5선의 김영진 의원은 "우리 국민들은 노 전 대통령의 서거를 애도하고 민주적 질서를 지키는데, 이 정권은 국민장을 마친 바로 다음날 서울 광장을 짓밟고 추모 제단을 뒤엎었으며 심지어 고인이 된 대통령의 영정을 짓밟았다"고 맹비난했다. 김 의원은 "우리가 법무부장관, 검찰총장, 대검 중수부장에게 책임을 묻는 정도가 아니라 내각 총사퇴를 국민의 이름으로 엄중하게 요구해야 한다"면서 "정권이 진솔한 사과와 반성을 한 이후 새롭게 출발해야 한다고 국민들은 생각하고 있다"고 내각 총사퇴를 요구했다.

4선 이석현 의원도 "현재 이명박 정권이 민심을 크게 등지고 있어 민심 수습이 어렵다"면서 "중립적이고 명망있는 총리를 발탁해 실권을 대폭 이양해야 한다"고 내각 총사퇴 주장에 동참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