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검색광고 성장 힘입어 매출 700억 돌파

'오버추어' 검색광고 대행계약 효과


다음커뮤니케이션(대표 최세훈)이 검색광고 성장에 힘입어 작년 4분기에 이어 1분기에도 매출 700억 원을 돌파했다.

다음은 1분기 매출액 712억원, 영업이익 193억원, 당기순이익 157억원을 기록했다고 3일 발표했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40.6%, 438.7%씩 증가했으며, 당기순이익은 흑자전환한 수치다.

전분기에 비해서 매출액은 3.9% 줄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20.3%, 67.1%씩 늘었다.

올 1분기 다음의 성장은 검색광고가 이끌었다. 다음은 1분기 검색광고에서 전년동기 대비 38.8%, 전분기 대비 13.2% 성장한 39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같은 검색광고의 성장은 오버추어와 체결한 검색광고 대행계약 효과와 검색 쿼리 증가, 자체검색광고 상품의 매출 성장 등에 따른 것이다.

디스플레이광고는 경기 개선 및 동계올림픽 효과로 인한 광고주 확대로 전년동기대비 46.0% 증가했으나, 전통적인 광고시장 비수기의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18.2% 감소한 279억원을 기록했다. 기타 거래형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23.1% 증가, 전분기 대비 26.2% 감소한 36억원을 기록했다.

다음 관계자는 "온라인 광고시장의 회복세와 검색 경쟁력 강화, 광고 상품 개편에 따른 상품 경쟁력 강화 등의 효과로 지속적인 실적 증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특히 다음은 올해 실시간 검색, 장소 검색, 해외 웹문서 검색, 모바일 검색 등 차별화된 검색 서비스를 잇따라 선보였고, 작년 11월 진행한 검색광고 대행사 교체 및 지난 4월 진행한 자체 CPC(Cost per Click: 종량제) 상품 전진 배치 등의 광고 상품 개편으로 경쟁력을 지속 강화하고 있다.

한편, 다음의 1분기 연결매출액은 총 792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3.4% 증가하고 전분기 대비 3.4% 감소했다.

부문별 매출로는 국내부문이 총 연결매출액의 92%인 727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41.9% 증가하고, 전분기 대비 2.9% 감소했다. 글로벌부문은 6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9.7% 감소, 전분기 대비 8.0%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임혜정기자 heath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