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을 '빅브라더'에 빗댄 모토로라 '줌' 광고

1984년 IBM 겨냥한 애플 매킨토시 광고와 비슷


모토로라가 미국 슈퍼볼(미식축구의 우승팀을 결정하는 경기)에 실을 광고가 방영 전부터 관심을 끌고 있다.

포춘 인터넷판은 4일(현지시간) 모토로라 모빌리티가 구글 허니콤 운영체제를 탑재한 태블릿 '줌(Xoom)' 상업 광고를 슈퍼볼 중계 때 내보낼 예정이라며 이의 티저 영상을 소개했다.

재미 있는 점은 이 광고가 지난 1984년 슈퍼볼 경기 당시 애플이 내보냈던 매킨토시 광고를 떠올리게 한다는 점이다.

애플은 당시 광고에서 컴퓨터 시장을 장악하고 있던 IBM을 조지 오웰의 소설 '1984'에 나오는 '빅브라더'로 은유하면서 한 여성이 해머를 던져 빅브라더를 파괴하는 장면을 연출한다.

애플은 그러면서 "현실의 1984년이 소설 속 '1984년'과 다른 이유를 곧 보게 될 것"이라고 말한다. 두 말할 것도 없이 그해 1월 24일 선보인 매킨토시가 그 역할을 하게 된다는 의미다.

이 광고는 1984년 슈퍼볼 때 딱 한 번 방영됐지만 많은 호평을 받았고 광고 관련 각종 상을 휩쓸었던 바 있다.

모토로라의 '줌' 광고는 애플이 1984년에 IBM을 빅브라더로 은유한 것에 빗대 2011년 지금은 1984년과 많은 게 비슷해 보인다며 애플을 빅브라더로 은유하면서 '줌'이 사람들한데 더 많은 자유를 줄 것이라고 말한다.

이 티저 영상은 16초 분량으로 최종 완성본은 아니다.

◆1984년 애플 매킨토시 광고와 모토로라의 '줌' 티저 영상 두 개

/캘리포니아(미국)=이균성 특파원 gsle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